2019년 희망사항

(작성일: 2019.01.23)

나의 20119년 희망사항은 …
성경통독 15회입니다.
어디까지나 희망사항이고
실천 및 성공 여부는
2019년 말이 되어야 확인할 수 있을 겁니다.
(비겁하게 살짝 꼬리를 내립니다)

15회 통독을 하려면
일 년간 다른 일은 뒤로 미뤄야 하겠지요.(Face Book 포함)
이런 생각을 하게 된 데는 웃기는 사연이 있습니다.

(1. 웃기는 사연이 아닌, 진지한 사연)

1970년 20살에 예수님을 믿으면서
예수님 믿은 해 만큼 성경을 읽겠다고
혼자서 마음속으로 생각을 했습니다.
(하나님께선 다 아시겠지요)
밥을 매일 먹듯이 성경도 매일 읽겠다 구요.

[마태복음 4:4]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기록되었으되 사람이 떡으로만 살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입으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살 것이라 하였느니라 하시니

1970년. 신약만 12번 읽었습니다.(구약은 뒤로 미루었습니다)
다음 해는 구약을 통독했습니다.
1972년부터 통독 숫자를 1부터 기록하기 시작했습니다.
1992 년(42세)까지 평균 1년 1독을 할 수 있었습니다.

그 이후 이런저런 이유로 1년 1독 못하고 안하고 지냈습니다.
이 점이 맘속에 밥 먹은 것 체한 것처럼 종종 걸렸습니다.

올해(2019년)은 예수님을 믿고 산지 50년 됩니다.
반세기이군요.
2018년 까지 35회를 읽었으니
2019년에 15회를 읽으면 50회, 평균 1년 1독이 됩니다.

2019.01.23. 현재 1회 통독하여 36회입니다.
아직까지 시작은 좋습니다.

성경 읽은 횟수가 뭐 그리 중요하다고
기를 쓰고 읽고서
(위선자처럼)
여기저기 자랑 하냐고 하신다면
(쥐구멍에라도 들어가고 싶고)
할 말 없습니다.

성경 많이 읽어서 대단하다고
누가 칭찬을 하셔도
자랑스럽지도 않고
(결국은 자랑한 꼴이 되니까)
기분이 쑥스럽고 거시기 합니다.

그러나
어린 시절 마음먹었던
작은 일 조차 실천 못한다면
자기 자신에게 부끄럽다고 생각합니다.
스스로 제 기분이 그리 좋지 않습니다.
저의 마음이 그렇습니다.
그게 이유입니다.

(2. 이 생각을 하게 된 웃기는 사연)

그리고
제 생각에도 과도하고
사실 저도 뚜렷하게 할 자신이 없는
1 년간 15회 통독을 희망한 데는
좀 웃기는 사연이 있습니다.

금년(2019년) 1월 중순에 어떤 분을 만났습니다.
집의 수맥을 조사하고 그것이…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을 알려주고 병(암)을 예방/치료를 하는 분(?)

수맥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Video Presentation을 했습니다.
그리고
수맥 찾는 ㄱ 자 금속 막대를 제 몸 여기저기 샅샅이 대 보더니
전신에 암의 씨앗이 되는 분자(?)가 퍼져 있어서
2년 안에 암이 (확실히)발병 할 것이라는군요.
제 몸 여기저기 댈 때마다 금속 막대가 휙휙 돌아갔습니다.
기분이 매우 나쁘고 겁도 났습니다.

그리고 집에 와 보더니 집 지하에 수맥이 흐른 다는 겁니다.
이번에도 금속 막대는 휙휙 돌아갔습니다.
이집에서 2년간 살았으니 악 영향을 받았다는 거지요.

그런데 마눌은 대보니 금속막대가 안 돌아가는 겁니다.
마눌은 저와 체질이 달라서(소음인) 영향을 덜 받는다나요?
저는 수맥의 영향을 많이 받는 태음인이랍니다.

그리고는 자기가 처방하는 고약을 붙이고 자기 권고대로 식이 요법을 하면
6개월 만에 암 분자(?)가 싸악 없어지고 치료 된다는 겁니다.
(여기서 매우 중요한) 비용: 한 달에 $1,000.00!

이 분이 진심이었으며, 전혀 사기를 칠 의사가 없었다고 할지라도
사람의 걱정, 공포심을 자극한 전형적인 사기 수법입니다.
길가는 사람에게 죽을 수가 끼었으니 내게 부적을 사서 붙이라는 말과 같지요.

(가정 1: 만약에 약쓰고 암이 발생 않는다면)
원래 암이 없었으니 2년 안에 암이 발생을 않을 것이고
따라서 고약 발라서 치료가 된 것이 되는 겁니다.

(가정 2: 만약에 약 안쓰고 암이 발생한다면)
나이가 70이 되었고, 전신에 다 암 분자(?)가 있다고 했으니
2년 안에 어떤 암이든지 발병을 하면 자기 말이 맞는 겁니다.

(가정 3: 만약에 약 쓰고 암이 발생 한다면)
거의 그럴 가능성 없습니다.
발생하면 권고대로 식이요법 실패해서 그렇다고 하면 됩니다.
뻔한 사기 수법입니다. (걱정, 근심, 공포심 자극)

그리고 같은 환경이라도 마눌은 체질이 달라서 괜찮다나요.
치료 거부의 가능성이 높은 아내는 설득 대상에서 제외하려는 의도일 겁니다.

그리고 비논리적인 것은…
암의 잠재 가능성은 세포가 가지고 있어야 하는 데 암 분자라고 하는군요.
(공부도 제대로 안 했다는 말입니다. 이글을 읽으면 세포로 용어를 바꿀지 모르겠습니다)
또 수맥파에서 알파, 베타, 감마선이 나와서 몸에 암 분자를 만든다고 하네요.
알파, 베타선은 지층을 통과할 때 다 막히고 감마선이 강력한 영향을 준다나요?
알파, 베타, 감마선은 우라늄 같은 방사성 동위원소의 붕괴에서 나오는 것이지
물이 흘러서 나오는 것이 아니거든요.

수맥파는 전자기 파여야 하는데 갑자기 방사선으로 둔갑 시켰습니다.
(물리학 모르는 무식의 소치인데 물리학 지식을 사용했습니다)
우리가 알고 염려하는 상식과 일반적으로 알려진 과학적 지식을
무식하지만 그럴 듯하게 섞어 사람을 혼란시키는 겁니다.

그리고 한국 같이 고층 아파트가 많은 곳에는 줄줄이 위로 수맥의 영향을 받아
같은 아파트에서 암에 걸린 사람이 많다는 소식이 있어야 할텐 데 왜 안들릴까요?
SNS에서 괴 소문이 많아야 할터인데…?

그런데 그 말을 들을 때는 이 분이 거짓으로 사기를 치시는구나 생각 했지만
(사기가 아니라고 믿고 있든 의도적으로 사기를 치든)
금속 막대가 휙휙 돌아갈 때는 정말 기분이 나빴습니다.
아마 얼굴 표정도 심각하게 변했을 겁니다.
저는 속이 얕은 알기 쉬운 사람이거든요.

게다가 그 고약 이름이 “여호와 라파” 즉,
“치료하시는 여호와”에서 따온 “라파고”입니다.
그리고 금속 막대를 대기 전에는 소리를 내어 기도 하든가 주문을 외듯 합니다.
예를 들면 “여호와의 이름으로 명하노니 xx는 물러갈지어다”등입니다.
사람의 종교심(?), 무속성(?)을 자극하는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전형적인 사기 행위의 모습입니다.
이런 데 넘어가는 분 없으시기 바랍니다.
생명은 우리 주님께 달려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분을 보내고 생각했습니다.
이분 말이 사기이든 아니든 …
70여년을 산 내게 2년 안 암 발생 개연성은 충분히 있습니다.
1년 안에 지난번처럼 교통사고가 나서 하나님 품에 갈 수도 있다.

그렇다면 할게 뭔가?
어린 시절 마음속에 생각했던
“예수님 믿은 햇수만큼 성경읽기“가 생각났습니다.
그리고 이것은 그중 제일 쉬운 일 아닌가?
그리고 앞으로 15번만 더 읽으면 되는 데…
1,2년만 힘쓰면 되는 데…
이렇게 생각하게 된 것입니다.

제가 좀 우숩지요?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