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의 문맥 (땅에 무엇을 쓰셨을까?)

[요한복음 8:3-11]
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음행중에 잡힌 여자를 끌고 와서 가운데 세우고
4. 예수께 말하되 선생이여 이 여자가 간음하다가 현장에서 잡혔나이다
5. 모세는 율법에 이러한 여자를 돌로 치라 명하였거니와 선생은 어떻게 말하겠나이까
6. 그들이 이렇게 말함은 고발할 조건을 얻고자 하여 예수를 시험함이러라
예수께서 몸을 굽히사 손가락으로 땅에 쓰시니
7. 그들이 묻기를 마지 아니하는지라 이에 일어나 이르시되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 하시고
8. 다시 몸을 굽혀 손가락으로 땅에 쓰시니
9. 그들이 이 말씀을 듣고 양심에 가책을 느껴 어른으로 시작하여 젊은이까지
하나씩 하나씩 나가고 오직 예수와 그 가운데 섰는 여자만 남았더라
10. 예수께서 일어나사 여자 외에 아무도 없는 것을 보시고 이르시되
여자여 너를 고발하던 그들이 어디 있느냐 너를 정죄한 자가 없느냐
11. 대답하되 주여 없나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도 너를 정죄하지 아니하노니
가서 다시는 죄를 범하지 말라 하시니라

정답 =“모른다”


예수님께서 이때 쓰신 내용은 성경 어디에도 없다.

성경 기록이 없다는 건 우리에게 알릴 필요가 없어 기록 않으셨을 것이다.

그런데…
참 궁금하다. (나만 성경 읽을 때 궁금한가?)
그래서 성경의 문맥이라는 입장에서 무엇이라 쓰셨을지 추측을 해본다.

이것은 호기심에 하는 추측일 뿐
결코 예수님께서 그렇게 쓰셨다는 말이나 주장 아니다.
내 글 “그림자와 본체”에서 말했듯이
수많은 가능성 중 하나를 문맥의 흐름에 따라 추론할 뿐이다.

문맥의 흐름은…
1. 율법에
2. 이러한(죄를 지은) 여자를 돌로 치라 명하였다
3. 땅에 쓰시니
4. 묻기를 마지 아니하는지라
5.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
6. 땅에 쓰시니
7. 양심에 가책을 느껴 하나씩 하나씩 나가고
8. 너를 정죄한 자가 없느냐
9. 정죄하지 아니하노니 죄를 범하지 말라

이 문맥의 흐름에서 추론을 해야 할 것 같다.
아마도 3절에서는
죄의 이름들을 구체적으로 뭐, 뭐 쓰셨을 것 같고

예수께서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 하시고

6절에서는
서기관 누구는 언제 어디서 이런 죄를 저지름
바리새인 아무개는 언제 어디서 누구와 저런 죄를 범함
등등이 아니었을까?
구체적으로 그들의 이름과 죄상을 쓰셨으리라 생각한다.

자기 이름과 언제 무슨 죄를 어떻게 누구에게 지었는지를
자기를 알고 있는 사람들 앞에서(?) 땅 바닥에 쓴 것을 볼 때에
주위에 자기를 아는 사람이 혹 있을까 시선이 따가워서
슬금슬금 떠나가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믿음도 양심도 없이 예수님을 대적하는 사람들이니까
그 장소에서 사라지면 다른 사람의 죄목을 쓰시느라
자기 죄목을 쓴 것은 지워질 터이니까?

사람은 막다른 골목에 부닥뜨려
속일 수 없고 감출 수 없게 자신의 죄가 명백히 들어나야
겨우 양심의 가책, 수치를 느끼는 부족하고 위선적이 존재이다.
그렇게 되기 전까지는 부끄러운 줄도 모르는 뻔뻔한 존재이기에 그렇다.
(나 역시 예외가 아니다)

(
그런데
요즈음 세상 돌아가는 것을 보면
더욱 뻔뻔하고 악해져서
속일 수 없고 감출 수 없게 자신의 죄가 명백히 들어나도
아니라고 큰소리로 외치며 우기는 경우가 많기는 하다.
이 세대는 날이 갈수록 더욱 더 뻔뻔하고 악해진다.
선한 양심을 고수하며 사는 것이 필요한 때…

아주 그럴 듯 하지요?
그러나 재미로 추측해서 하는 말입니다.
이것이 옳다는 말도 아니고
터무니없이 틀리다는 말도 아닙니다.
)

요점은 문맥의 흐름을 따라 이해를 해도
그 때의 상황에서 가정하고 내용(논리)를 전개하기 때문에 혹, 틀릴 수 있다.
따라서 문맥을 무시하고 이해하면 백이면 백 거의 틀린다고 보면 된다.

문맥을 무시하고 멋있는 가정을 세우고(가정 A)
가정 (A)에서 (B)로, (B)에서 (C)로
삼단 논법을 따라 논리가 전개되면 엉뚱한 결론에 도달 할 수 있다.
성경을 새로 쓴 것과 다름이 없어진다.
그러니 문맥의 흐름을 따라 내용을 이해함이 매우 중요하다.

성경에 명확히 써있지 않은 내용을 내가 큰 소리로 명확하게 주장하는 것은 무리가 따른다.
문맥을 벗어난 주장이 된다.

(
예수님께서 바닥에 죄목을 쓰셨다는
이 의견을 주장하는 것이 결코 아님을 밝힙니다.
성경에 언급이 없는 내용이기 때문입니다.
그냥 재미로 이야기를 하는 것입니다.

또,
이런 의견을 주장하는 분이 있는지 없는지도
저는 모릅니다.

문맥을 따라 성경을 이해하는 것을
한번 연습했을 뿐입니다.
성경 다른 곳에 이런 언급이 없다는 사실은
살짝 무시하고 말입니다.
)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