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6.25 참전 용사의 장례

백동흠 목사님의 글입니다.
저는 이분이 누구신지 모릅니다.
이글을 올려 주신 분께도 감사합니다.


저는 미국이 참 좋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살면 살수록 미국이 좋아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부와 번영 그리고 사회보장과 안정된 질서도 참 좋습니다만
더 좋고 귀한 것은 국가에 대한 존엄과 귀한 가치에 대한 자세입니다.
그리고 그러한 가치가 소시민의 삶속에 배어있는 모습이 너무 위대하다 생각이 들었습니다.

5월 25일 장례식이 있었습니다.
양로원에서 외롭게 홀로 오랜 세월 살다가 죽음을 맞이한 90세 노인입니다.
유족이라고 딸 하나 있는데 타주에 살고 있고 병으로 장례식에 함께 할 수 없었습니다.

이미 20여 년 전 오하이오주의 신시내티에 소재한 스프링 그로브 묘지 측에
자신의 장례에 대한 모든 경비를 지불하고 장례식까지도 의탁했습니다.

그의 이름은“헤즈키아 퍼킨스”였고 한국의 6.25 참전 용사였습니다.

장례식을 책임진 묘지측은 참전 용사의 장례식에
지역 주민이 참여할 것을 알리기로 했습니다.

바로 그 전날인 5월 24일입니다.
“건강상의 문제로 장례식에 참여할 수 없게 된 유가족들을 대신하여
젊은 시절 한국을 위해 싸운 미 군인의 상주 역할을 부탁드립니다.”

5월 25일 놀라운 일이 있어 났습니다.
수천 명의 사람들이 찾아 온 것입니다.
한 번도 본적이 없는 관계입니다.

90 먹은 늙은 노인입니다.
먼 옛날 70년 전에 참전한 사람입니다.
장성도 장교도 아닙니다.
전쟁 영웅도 아닙니다.

그런데 존경과 경의를 표하기 위해 지역의 시민들이 수천 명이 몰려 온 것입니다.
포트 부대의 군인들이 성조기를 접어 유가족에게 전달하는
국기 의식을 정식으로 거행했습니다.

군악대의 나팔 연주, 백파이프의 어메이징 그레이스.
수백 대의 오토바이의 호위 속에 수백 대의 차량 행렬.
제복차림 퇴역 군인들의 엄숙한 경례와 장례식이 끝난 후
2시간이 지나도록 끝이지 않는 조문의 행렬……
감동의 물결이었습니다.

스프링스 그로브의 묘지측은 성명을 통해
“참석자들의 모습에 숙연했으며 우리 지역의 사회와 시민이 너무 자랑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저는 이 과정을 보면서 눈물이 났습니다.
그래 이것이 미국의 정신이자 위대한 시민의 의식이지
너무 고마운 나라 그 시민의 위대함을 느끼었습니다.

– 백동흠 목사 –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