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님 전 상서


어머님 전상서

어머님 그간 건강히 지내셨습니까?
불초 소자는
어머님께서 못난 자식들 위해 험하고 힘든 일을 하시느라
어머님 터진 손, 굵어지신 어머님 손마디를
생각할 때마다 가슴 저려옵니다.

어머님 감사합니다.
항상 건강하삽시오.
불초 소자는 어머님 염려 덕분에 몸 건강히
영광스러운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그리운 어머니,
어머니 얼굴 한번 보고 싶습니다.
면회 한번 와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어머님 해주신 통닭이 생각납니다.
돈도 필요하구요.

오실 때,
죄송스럽지만 통닭 세 마리와
용돈 3000원만 가져다주시면
감사 하겠습니다.

어머님 건강하십시오.
불초소자는 힘든 병영 생활 중에도
어머님 건강하시기만 두 손 모아 기도합니다.

불효 아들 배상

***********

어머니는 눈물을 줄줄 흘리며 편지를 읽으셨다.
다음 날 바리바리 짐을 싸 들고, 돈 꾸어가지고
모르는 길을 조카에게 부탁해서
조카의 안내로
군에 있는 아들 면회를 다녀오셨다.

첫날은 여관에서 주무시고
다음날 아들을 눈물로 면회 하시고
돌아 오셨다.

(실화)


자비롭고 은혜로우신

하나님 아버지
그 크신 은혜를 감사합니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까지 아끼지 않으시고
저희를 위해 십자가에 내어주신 그 은혜를 감사합니다.
.
.
하나님 그런데
제가 요즘 돈이 꼭 필요합니다.

물론 지난날을 생각하면 주님께서 넘치지는 않아도
그때그때 꼭 필요한 은혜로 채워주심을 기억하고 감사하오며
이번에도 채워주시리라 믿습니다.

하오나,
믿음 부족한 저는 주님께서 구하라고 하신 말씀에 의지하여
이번에도 빨리 주님께서 은혜 베풀어 주시기만 간구합니다.

그리고 …
누구는 어쩌고 해주세요
누구는 저쩌고 해주세요
등 등
.
.
중략

하나님 영광 받으시옵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

하나님은 그 속을 뻔히 다 아시면서
그래 그래 하시며 들어주셨다.

뭐가 다를까?
그렇게 밖에 기도할 줄 모르는 나.

그래도 그게 어디야 생각하는 나.
내가 생각해도 한심한 나
언제나 철이 들 것인가?
영원히 철이 안 들지도 모른다.

언제는 하나님 힘들어 죽겠어요. 뭐하세요?
가끔은 하나님 심심해 죽겠어요. 뭐하세요?
종종 하나님 좀 더 잘해 주시면 안 되세요?
하는
철없는 나…

마눌은 …
“성경 많이 읽는 다고 자랑 질 해대면 뭘 하냐“고 면박 주신다.
백번 지당한 말씀이다.

(
그런데,
나도 잘 아는 그 사실을
마눌이 그러시면 참 가슴 아프다.
“그럼 읽지 말리?”하고 쪼잔하게 성질도 못 부리고…
)

자기 마음도 다스리지 못하는 나.

하나님 아버지
참으로 죄송합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