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성경의 문맥)

(마태복음 6:25)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목숨을 위하여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몸을 위하여 무엇을 입을까 염려하지 말라
목숨이 음식보다 중하지 아니하며 몸이 의복보다 중하지 아니하냐

이 마태복음 6:25 의 성경 말씀을…
불량 음식이 참 많은 데, 무엇을 먹을지 마실지 염려 말라고 주님이 말씀하셨다고
이해한 분이 있다 (미국 사시는 서양 분)
제자들의 “바리새인의 누룩”과 매우 비슷한 해석을 하셨다.

없어서 못 먹던 시절을 지나 온 나의 세대
625 동란을 거쳐 온 내 세대의 한국인은 상상도 못할 기막힌 이해다.
먹을 것이 없어 못 먹었다고 하면 요즘 미국, 한국 아이들이 이해 못할 때가 왔다.

나 어렸을 때, 대한민국을 이승만(대통령)이 통치하던 때,
대통령 전용 이발사가 그의 머리를 깎고 있었다.
이승만: 자네 왜 그리 말랐나?
이발사: 쌀이 없어 못 먹어 그렇습니다. 각하.
대통령: 쌀이 없으면 계란이나 밀가루를 먹으면 되잖아?
이발사: ???
이런 웃기는 이야기야 있었다.
먹을 것 걱정 없는 사람은 없어서 못 먹는 사람 사정을 모른다는 말이다.

그런데 현대는 …

불량식품,
GMO 유전자 변형 식품,
환경 오염 식품,
방사능 오염 식품,
미세 플라스틱에 오염 해산물,
오염된 물
등등이
우리의 먹거리에 대해 염려 하게한다.

그러니까
잘사는 나라(미국?) 사는 사람은 건강 해치는 음식물을 걱정하고
못사는 나라(아프리카?) 사는 사람은 그것도 없어서 못 먹는다.

그래서 그 분은 마태복음 6:25을 그렇게 이해했을 것이다.
햄버거, 콜라, 사이다, 초콜릿, 아이스크림 등등…
그 많은 음식들이 모두 건강에 나빠 장수에 지장이 있다니 얼마나 염려가 되겠는가?

그러니
“목숨을 위하여 무엇을 먹을까 염려하지 말라”하신 말씀이 눈에 확 들어 왔을 것이다.
“아 ! 주님께서 돌보아 주시니 안심하고 먹자”라고 …
똑 같은 성경을 가지고도 없어서 못 먹고 살아 본 나와는 이해의 방향이 전혀 다른 것이다.
말도 안 되는 이해이기는 하다.
그러나 요즈음 절실한 사항이니 그럴 수도 있지 않은가?

우리는
똑 같은 성경 구절을,
똑 같은 시간에,
똑 같은 장소에서,
똑 같이 보아도
자기 관심, 선입관, 편견 이런 것들에 의하여 변형(BIAS)된 이해를 할 수가 있다.

어디 이분만 그렇겠는가?
우리 모두는 조금씩 자기의 입장에 따라 이해하는 바가 다르다.
그래서 남의 말, 글을 이해하려면 그의 입장에서 읽고 들어야 바른 이해가 된다.

그 말씀을 하신 주님께서 어떤 때, 어떤 마음으로 말하셨나 생각해야 한다.
당시에 그 말을 듣는 사람들의 환경을 생각하고 읽어야 바른 이해가 된다.
그 당시의 역사, 사회 공부는 성경의 이해에 중요하겠지만,
이 경우에는 그다지 필요하지 않다.

문맥을 슬쩍 살펴보아도 당시의 상황을 거의 알 수가 있다.
마태복음 6장을 끝가지 만 읽어 보아도 알 수가 있다.
로마 군인들이 사형수 예수님의 옷을 제비 뽑아 나눌 정도로 가난한 시대인 것을 알 수 있다.

성경의 문맥을 따라 성경을 이해하는 것, 참 중요하다.

물론 이분처럼 성경을 이해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자기 관심, 선입관, 편견, 주장, 교리 등등에 의하여 변형하여 이해의 방향을 결정 하고
그 이해를 연상 작용의 오류에 의하여 깊이 있게 다른 방향으로 전개시키고
(“원숭이 xxx는 빨개“ 같은 연상 논리의 오류)
이것이 올바른 이해이며 해석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옳지 않다.

This image has an empty alt attribute; its file name is page_links.jpg


예를 들어서

에베소서 2:8의 “그 은혜를 인하여 믿음으로 말미암아”
하나님께서는 내가 언제 어떻게 예수님을 믿을 것 까지도 다 알고 정해 놓으셨을 테니까
“그 믿음도 하나님의 주권적인 예정“ 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교리에 심취하여 성경의 기록을 무시하고 연상을 잘못 전개한 오류이다.
그래서 나는 성경의 다른 곳의 기록까지 무시하는 극단적인 예정론을 반대한다.
그 반대의 주장도 있을 수 있다.
(
나는 신학을 공부한 사람이 아니다.
신학에서 무엇이라 정확하게 주장하는 지 자세히 모른다.
그러나
열심인 분들이 “예정론”이라는 용어를 가지고
그와 같이 주장하는 것은 종종 들어서
그 들은 것에 대하여 이야기를 하는 것이다.
그들의 주장이 어느 정도 변형이 되었다면
전문적으로 공부한(목사?)들이 옳게 가르쳐 주어야 할 것이다.

신학자들은 이 경우 믿을 바가 못 된다는 것이 내 의견이다.
자기의 학문의 주장이 우선이기 때문에
계속 그것을 주장할 것이기 때문이다.
)

마음속에 “성경에 기록된 대로 변형 없이 이해 한다“ 를 우선 원칙으로 정해 놓는 것이 좋다.
성경 차근차근 읽어야 한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