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Allegory (선한 사마리아인)


(누가복음 10;25-37)

25. 어떤 율법사가 일어나 예수를 시험하여 가로되 선생님 내가 무엇을 하여야 영생을 얻으리이까
26. 예수께서 이르시되 율법에 무엇이라 기록되었으며 네가 어떻게 읽느냐
27. 대답하여 가로되 네 마음을 다하며 목숨을 다하며 힘을 다하며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고 또한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 하였나이다
28.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 대답이 옳도다 이를 행하라 그러면 살리라 하시니
29. 이 사람이 자기를 옳게 보이려고 예수께 여짜오되 그러면 내 이웃이 누구오니이까

30.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어떤 사람이 예루살렘에서 여리고로 내려가다가 강도를 만나매
강도들이 그 옷을 벗기고 때려 거반 죽은 것을 버리고 갔더라
31. 마침 한 제사장이 그 길로 내려가다가 그를 보고 피하여 지나가고
32. 또 이와 같이 한 레위인도 그곳에 이르러 그를 보고 피하여 지나가되
33. 어떤 사마리아인은 여행하는 중 거기 이르러 그를 보고 불쌍히 여겨
34. 가까이 가서 기름과 포도주를 그 상처에 붓고 싸매고 자기 짐승에 태워 주막으로 데리고 가서 돌보아 주고
35. 이튿날에 데나리온 둘을 내어 주막 주인에게 주며 가로되 이 사람을 돌보아 주라
부비가 더 들면 내가 돌아 올 때에 갚으리라 하였으니
36. 네 의견에는 이 세 사람 중에 누가 강도 만난 자의 이웃이 되겠느냐
37. 가로되 자비를 베푼 자니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가서 너도 이와 같이 하라 하시니라

결론부터 말하면 이것은 알레고리가 아니다.
알레고리로 푸는 것은 오류이다. (절대 하지 마시라)
“네가 선한 이웃이 되라“하는 주님의 설명과 명령인 것이다.

똑똑한 율법사의 질문에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율법사: 무엇을 하여야 영생을 얻습니까?
예수님: 율법에 뭐라고 썼는지 잘 알잖아 뭐야?
(율법사가 그걸 모르면 창피하니까 정답을 말한다)
법사: 네 이웃을 네 몸 같이 사랑하라 했습니다.
예수님: 맞아. 그렇게(이웃을 사랑)해 그러면 살거야.
(율법사 이웃 별로 사랑 안했는지 …)
율법사: 내 이웃이 누구입니까?
(이웃이 아니면 사랑하지 않으려고?)
예수님께서 사마리아인의 비유를 이야기하시고 나서
예수님: 누가 강도 만난 자의 이웃이냐?
율법사: 자비를 베푼 자입니다.
예수님: (누가 이웃인지 찾으려 하지 말고) 네가 가서 이런 좋은 이웃이 되어라

이렇게 이야기가 진행 되어간다.
이것은 Allegory가 아니다.
주님께서 비유를 들어 이웃이 누구인가를 설명하신 것이다.
이웃이 누구냐고 (그 정의를) 꼬아서 물어 보니까.
간단한 비유로 설명하신 것이다.

(복잡하게 물어보니) — (요점만 간단하게)
(누가 내 이웃인가?) —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

(
사마리아인의 비유는
좋은 이웃에 대한 정의를 한 가지 예로
그림자로 설명하신 것이다.
)

결론은 이웃이 누군가 찾지 말고 네가 (좋은) 이웃이 되라는 명령을 하신다.
그런데, 이 선한 사마리아 인의 비유를
(
나는 이 제목이 나쁘다고 생각한다. 오해의 소지가 있다.
좋은 이웃의 비유라고 해야 더 좋다고 생각한다.
)
Allegory화하여 풀면 매우 여러 가지가 나올 수 있다.
(이것은 알레고리가 아니다 좋은 이웃이 누구냐는 비유이다)
굳이 예를 들면 …

(예 1)


선한 사마리아인 : 예수님

강도 만난 사람: 인간
강도: 세상의 신 마귀
제사장, 레위인: 가짜 종교, 철학, 윤리…
주막주인: 성령

이렇게 Allegory를 설정하고 이야기를 만들면 참 좋은 은혜로운 이야기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주님께서 다시 오실 때까지 주막주인(성령)께 그리스도인을 부탁하시고 다시 오신다고 하시지 않는가?
참 은혜롭다.
(머리 좋은 분 한번 그럴 듯하게 이야기를 만들어 보세요)

그러나 이 비유는 네가 선한 이웃이 되라는 비유이지 알레고리가 아니다.
이렇게 푸는 것은 오류다.
이것이 알레고리였다면 다른 비유(알레고리)처럼 아마도 예수님이 풀어 주셨을 것이다.
그래도 이렇게 푸는 것은 남에게 해를 끼치지 않으니 그나마 참을 만하다.
(어디서 듣고 앵무새 같이 이렇게 비유를 푸는 것 듣지 말아야 한다)

그러나 …

(예 2)


강도 만난 사람: 인간 / 기성 교인

강도: 이 세상신 마귀
제사장, 레위인: 기성 교단 교회
주막주인: 성령
선한 사마리아인 : 이xx, 정xx, 박xx … (사이비 교주)

이렇게 Allegory를 설정하고 이야기를 만들어도 기가 막히게 그럴 듯한 이야기가 나온다.
(
누가 한번 그럴 듯하게 이야기를 만들어 알려 주세요
혹은 들은 것 있으면 알려 주세요.
)

알레고리는 그것을 꾸미는 사람 원하는 대로 이야기를 만들기 때문에 위험한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 믿으라고 (암암리에) 요구하기 때문에 위험한 것이다.
성경의 비유를 알레고리화 하여 풀어내는 것의 위험성이 여기에 있다.

또는, 쉽게 설명하려고 비유를 사용하셨는데 그것을 알레고리화 하여
다시 풀어 설명하면 그것은 순환 논리의 모순이 아닌가?
(
난 그런 사람의 사고구조가 참 이상하다.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를
알레고리로 푸는 사람의 말을 믿지 마시라.
)

성경 열심히 읽고
성경에 풀지 않은 알레고리 믿지 말고
조심 또 조심.
가짜, 사이비, 양의 탈을 쓴 늑대 조심 조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