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믿음의 삶

 

인생이란
빛 바래가는 꽃잎 같은 추억들을
마음의 책갈피에 차곡차곡 끼어 넣는 것.
그 추억 많이 공유한 사람은 사랑하는 사람.
.
.
사연이 있는 물건들
사연이 있는 장소들
스쳐간 사람들
잊혀진 사람들
.
.
인생길 굽이굽이 사연을 뿌리고 살아가는 것.
그런 것인지 모르겠다.

누구는 눈물 뿌린 슬픈 추억을 노래했다.
아마도 즐거운 추억 보다는 슬픈 추억이 더 아름다운지 모르겠다.
슈베르트의 가곡“겨울 나그네”도 슬픈 추억의 모음이고…

나그네 설움이라는 대중가요도 그렇고…
(나그네 설움: 오늘도 걷는다마는…)

믿음의 삶이란…
날로 새로워지는 주님과의 추억들을
하루하루 쌓아가는 것
그것을 되새기는 것
.
.
인생길 굽이굽이 믿음의 비밀을 쌓아가는 것.
깨끗한 양심에 믿음의 비밀을 쌓아가는 것.
그런 것이라고 생각한다.

(디모데전서 3:9)
깨끗한 양심에 믿음의 비밀을 가진 자라야 할찌니

(
[디모데전서 3:8,9]
8. 이와 같이 집사들도
단정하고 일구이언을 하지 아니하고 술에 인박이지 아니하고 더러운 이를 탐하지 아니하고
9. 깨끗한 양심에 믿음의 비밀을 가진 자라야 할찌니

이 구절에 의하면 집사라는 말을 듣는 것은 매우 영예스러운 일이다.
성경 다른 어느 곳에도 이렇게 수준 높은 아름다운 표현을 잘 못 찾았다.

집사
“깨끗한 양심에 믿음의 비밀을 가진 사람”
계속, 평생, 겸손히 정진하는 분.
)

주님 앞에 서는 그날까지
날로 더욱 귀해지는
믿음의 비밀을 쌓아가기를…

(찬송가: 날로 더욱 귀하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