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precated: Function Elementor\DB::is_built_with_elementor is deprecated since version 3.2.0! Use Plugin::$instance->documents->get( $post_id )->is_built_with_elementor() instead. in /home/u956070634/domains/yooshinchoi.com/public_html/wp-includes/functions.php on line 5379

Springer Mountain(Len Foote Hike Inn)

 
Springer Mountain 정상 표지판

마눌님과 1박2일 Springer Mountain 을 다녀오다.
죠지아에 있는 3782 ft 의 산이다.
산 정상 가까이에 Len Foote Hike Inn 이라는 산장 여관이 있다.

제 1일
10:03 am Parking 장 – 02:30 pm Springer Mountain 8.5 mile
2:52 pm Soringer Mtn – 05:15 pm Len Foote Hike Inn 4.5 mile
합계: 13 mile, 7 시간

제 2일 08:41 am Len Foote Hike In – 11:10 am – Parking lot 5 mile

하루 7 시간 13 mile (약 20Km) 산길 걸어 보기는 처음.
Springer Mountaion 정상 3782 ft (1152 m)
1년치 주립공원 경로 주차권을 구입 $25/year
Amicalola 폭포 위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산 정상까지 걸어올라 감.
오르락내리락 하는 길이 전체적으로 험하지는 않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힘드는 길.
경치는 보통이었음. 평범한 산길 8.5 mile

HIke-Inn

첫날. 초록색 길을 따라 올라갔다 주황색 길을 따라 Hike Inn으로 감.

안내판의 거리와 실제로 걸어간 거리는 차이가 있는 듯

spr-flower1
spr-flower2
spr-flower3

가는 도중의 꽃들

spr-shelter1
산길을 가면서 찬송가도 함께 부르고 ...
spr-shelter2
쉘터. 비바람만 피해가라고 ..
spr-trail1
그리고 산 정상에
spr-top2
산 정상 표지판
spr-top1
Georgia에서 Main 주로 이어지는 Appalachian Trail이 시작 된다고 ...
spr-top41
얼굴 나오는 것을 싫어하시는 마눌님
spr-trail2
산 정상 있는 나무 밑
Inn-out5

정상에서 4.8 mile 내려와 산 중턱에 있는 Hike Inn에 도착.
폭포위 Parking 장에서는 5 mile 산을 걸어 올라와야 한다.
아름다운 산속의 산장.

$218.50에 1박을 예약했음.
저녁식사, 아침 식사를 제공함.

저녁식사를 제공하지 않아 등산객이 불 때서 음식하다 산불 내면 더 큰 일.

Inn-room3
inn-room2

객실은 20개다.
우리가 묵을 때도 20개 방 전체가 꽉 찼다.
예약도 쉽지 않을 듯.

방에는 오로지 조그만 2층 침대 밖에 없다.
전기 콘센트 없다.
화장실도 따로 없다.
화장실 샤워실은 공용이다.
대략 투숙객 40명 전원에 샤워실 4개 화장실 6개 인가?
화장실은 남녀 공용. 샤워실은 각각 2개씩 배정.

inn-bath1
말하자면 공동 목욕실 겸 화장실
inn-bath2
복도를 끼고 샤워실 화장실
inn-bath3
샤워실 문
inn-bath4
샤워실
inn-bath6
자연친화 화장실
식당에서 저녁과 아침을 제공한다. 다음날 점심 도시락을 원하는 분은 저녁 때 예약을 받는다. 점심 도시락 식비 별도.
Inn-dine2
아침 8시, 저녁 6시에 식사가 준비되면 종을 땡땡 처서 부른다.

저녁식사 시간에 늦게가서 자리를 겨우 잡았다.
아침 식사시간에는 미리 가서 앉아있었다.
투숙객 전원이 한 가족 처럼 둘러앉아 식사를 한다.
동양인은 우리 부부 둘 뿐이어서 그런지 다른 분들이 신경을 써주시는 듯 …

경치가 절묘한 자리에 Hike Inn 이 있다. 아침 해가 뜨는 자리인 데 날씨가 흐려서 해돋이는 보지 못함
해돚이 기다리는 자리. 해가 뜨면 태양 빛이 돌 구조물의 구명을 통해 뒤의 동굴에 비치는 듯하다.

Internet Wifi 없다.
전화 충전도 사무실에 와서 해야 한다.
전기 콘센트가 거기만 있다.
세상과 단절된 산속이다.

Inn-ofc3

사무실 책상위에 방열쇄를 걸어 놓고 나오면 체크 아웃이 된다.

강행군이어서 발도 아프고, 다리도 아프지만 참 좋았다.
나의 발로 높은 산을 오를 수 있다는 것이 행복하고
함께 산을 오를 수 있는 마눌님 계시는 것이 참 행복하다.
(아직도 발이 아프다. 마눌님도 여기저기 아프시다고)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