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글은…

알려 드립니다.
(알려드리는 말씀이기에 경어를 사용합니다)

제 글은 경어를 쓰지 않습니다.
제 글은 저 자신에게 제 생각을 정리해서 말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제 글은 저를 향한 말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자기 자신에게 경어로 글을 쓰는 사람은 뭔가 이상한 사람일 것입니다.

제 Blog Home Page를 보시면

https://yooshinchoi.com

“살아가며, 경험, 생각, 느끼고, 실천한 것들을 정리해서 써놓습니다”
라고 되어있습니다.
제 글은 일기와 비슷하게 저를 위한 글이라는 말씀입니다.

제 글의 목적은 읽으시는 분께
무엇을 전달하거나 가르침을 주거나 설교를 하는 것이 아닙니다.
(물론 읽어 주시면 참 감사합니다)
그래서 경어가 아닙니다.



그러나
글을 읽는 분께 무엇인가 말씀드릴 때에는 지금과 같이 경어를 사용합니다.

그래도
제 글을 읽다가 뭔가

주장한다,
깨우침을 주려한다,
가르침을 주려한다,
설교를 한다

라고 느껴서 기분이 언짢으신 분이 계시면 그냥 무시하고 읽지 마시기 바랍니다.
힘들여 FB 친구 맺고, 제 Blog 찾아 와서 기분 언짢으시지 않기 바랍니다.
저도 기분 언짢게 하는 그런 분 글 읽지 않습니다.
혹시, 읽으면 그렇게 생각하는 분도 있구나 라고 생각합니다.
(FB 끊고, Blog 이웃 끊으시면 됩니다.)

누구를 기분을 언짢게 할 의도는 없습니다.
그렇지만 제 생각을 적는 것 까지 속으로 뭐라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저의 글이 훈계나 설교로 읽혀질 수 있습니다.
“잘난 체 하며 남을 가르치려 한다” 라고 느낄 수 있습니다.
인정합니다.

그렇게 느끼신다면 그 일차적인 대상은 다른 사람이 아닌 바로 저라는 점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제가 저에게 하는 말씀이라는 말입니다.
이점 오해 없으시고 양해 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의 글의 내용은 제가 받은
감동되고, 교훈도 되고, 의견도 되고, 주장도 되고, 어떤 것에 대한 강한 비판이 될 수도 있습니다.
“주제넘게 가르치려 들어?”
“저 인간이 감히 나를 비판해!”
기분 나쁘면 읽지 마십시오.

제 글을 읽고 동의하는 분 공감하시는 분도 있으실 것이고
다른 의견이 있으셔서 저를 깨우치고 싶으신 분도 계실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의견, 조언은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물론 개인적인 비난이 아닌 강력한 반대 의견도 적극 환영합니다.

이 글은 알리는 말씀이기에 경어로 작성했습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