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의 비유-11 (열 처녀의 비유)

잘 아는 예수님의 천국의 비유에 “열 처녀의 비유”가 있다.

(마태복음 25:1-13)
1 그 때에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하리니
2 그 중에 다섯은 미련하고 다섯은 슬기 있는지라
3 미련한 자들은 등을 가지되 기름을 가지지 아니하고
4 슬기 있는 자들은 그릇에 기름을 담아 등과 함께 가져갔더니
5 신랑이 더디 오므로 다 졸며 잘새
6 밤중에 소리가 나되 보라 신랑이로다 맞으러 나오라 하매
7 이에 그 처녀들이 다 일어나 등을 준비할새
8 미련한 자들이 슬기 있는 자들에게 이르되 우리 등불이 꺼져가니 너희 기름을 좀 나눠 달라 하거늘
9 슬기 있는 자들이 대답하여 가로되 우리와 너희의 쓰기에 다 부족할까 하노니 차라리 파는 자들에게 가서 너희 쓸 것을 사라 하니
10 저희가 사러 간 동안에 신랑이 오므로 예비하였던 자들은 함께 혼인 잔치에 들어가고 문은 닫힌지라
11 그 후에 남은 처녀들이 와서 가로되 주여 주여 우리에게 열어 주소서
12 대답하여 가로되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내가 너희를 알지 못하노라 하였느니라
13 그런즉 깨어 있으라 너희는 그 날과 그 시를 알지 못하느니라

이 비유는 다음과 같이 시작한다.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천국 = 열 처녀” 직유법이다.

비유에서 예수님은 결론을 명백히 말씀하셨다.
“그런즉 깨어 있으라 너희는 그 날과 그 시를 알지 못하느니라”

즉,
“깨어 예수님을 맞이할 준비가 된 경건한 삶을 살라“ 또는
“주님의 재림을 대비하는 경건한 삶을 살라“ 이다.

이 비유에서 천국을
“천국 복음을 받아 들여 예수님을 믿은 사람”
으로 대치하면 이해가 쉽다.
“예수님을 믿은 사람은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라는 의미가 된다.

비유의 요점은
“주님이 오실 그 날 그 때를 모르니 늘 깨어 준비하고 있으라”

“늘 경건한 삶을 살면서 주님의 오심을 기다리라“
이다.

이 비유는 “포도원 품꾼의 비유”와 쌍을 이루어 그 반대의 입장에 있다.

“포도원 품꾼의 비유”에서는
일을 한 시간만 했든 하루 종일 했든 차별이 없이 한 데나리온을 받았다.
“포도원에 들어갔느냐 아니냐“ 가 중요하지 ”언제 들어갔느냐“는 중요하지 않다.
일찍 믿었든, 죽기 바로 직전에 예수님을 믿었든 똑같이 구원 받는다는 말씀이다.
요한복음 3:16 과도 모순 없이 잘 어울린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열 처녀의 비유”에서는
평소에 등불 기름을 준비하고 있어야지 신랑 올 때 급하게 준비하려면 이미 늦는다는 말이다.
그러니까 그리스도인이 저 좋은 대로 적당히 죄도 슬쩍슬쩍 범하며 살다가.
죽기 바로 전에, 혹은 예수님 오시기 바로 전에 돌이키고 경건하게 산다는 것은 불가능하며
주님 앞에서 큰 낭패를 당한다는 말이다.
그러니 평소에 경건한, 거룩한 삶을 힘써야 한다는 가르침이다.

“포도원 품꾼의 비유”와 “열 처녀의 비유”는
천국 복음을 받아 들여 예수님을 믿는 것의 서로 다른 두 측면을 말한다.
(설계도의 좌측면도와 우측면도의 관계라고 할까?)

둘 다 받아들이는 것이 옳은 태도이다.

예수님의 결론은
“그 날 그 때를 모르니 늘 깨어 준비하고 있으라”
“늘 경건한 삶을 살면서 주님의 오심을 기다리라“
이다.

우리는(믿는 사람이든 아니든) 지금 당장 죽는 것도 두렵고,
예수님이 오늘 밤 오시는 것도 두렵지 않은가?
그 동안 떳떳하게 살지도 못했고 부끄럽게 살기도 했고
“단 며칠, 한 달 만 시간이 있다면 내 삶을 정리하며 아름답게 살 텐 데“하지 않을까?

사족을 달자면
이 비유(열처녀의 비유 마태복음 25:1-13)는 마태복음 24장의 말세와 주님의 재림의 말씀의 계속이다.
그래서 “그 때에 천국은…”이라는 말로 시작이 된다.
“포도원 품꾼의 비유(마태 20:1이하)”는 말세, 재림과 무관하게 언제 예수님을 믿느냐에 초점이 있다.

또한,
열 처녀의 비유는 마가복음 13 의 “멀리 떠난 주인을 기다리는 종들”과 같은 비유이다.
(마가복음 13:33-37)
33 주의하라 깨어 있으라 그 때가 언제인지 알지 못함이니라
34 가령 사람이 집을 떠나 타국으로 갈 때에 그 종들에게 권한을 주어 각각 사무를 맡기며 문지기에게 깨어 있으라 명함과 같으니
35 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집 주인이 언제 올는지 혹 저물 때엘는지 밤중엘는지 닭 울 때엘는지 새벽엘는지 너희가 알지 못함이라
36 그가 홀연히 와서 너희의 자는 것을 보지 않도록 하라
37 깨어 있으라 내가 너희에게 하는 이 말이 모든 사람에게 하는 말이니라 하시니라

(
주님께서 나를 부르시는 그 날,
그 복된 날.
그 날이 언제인지 몰라도

나는 준비 아니 되었어도
부끄러운 존재일 지라도
남겨진 내 흔적 부끄러워도

내 주님께서 불러 주시면
“아멘, 할렐루야” 하며
기쁘게 가겠습니다.

“아멘, 주여 오시옵소서”
)

이 마음으로 살아야 하지 않을까?
(어느 좋은 그 날 아침에)

(관련 글 찾아보기 Link: mouse로 Click하면 됩니다)

1. (천국은 마치)     2. (씨 뿌리는 비유)
3. (알곡과 가라지)   4.  (겨자씨)
5. (누룩)            6.  (밭에 감춘 보화)
7. (좋은 진주)       8.   (물고기 잡은 그물)
9. (종들과 결산하는 임금)  10.  (포도원의 품군)
11. (혼인 잔치)      12.  (열 처녀의 비유)
13. (달란트의 비유)  14.  (종합)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